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 : 새글

160. ESTATIC FEAR - SOMNIUM OBMUTUM

Category : ROCK & METAL | 2018.05.17 17:22





160. ESTATIC FEAR - SOMNIUM OBMUTUM : 담담하면서 처절하게 슬픈

국적: 오스트리아

그룹: ESTATIC FEAR

앨범명: SOMNIUM OBMUTUM

장르: GOTHIC METAL

제작년도: 1996년 

레코드사: CCP

공식홈페이지: www.facebook.com/EstaticFear

멤버리스트: Calix Miseriea (GUITARS)    Beowulf (BASS / VOCALS)

Stauff (GUITARS)     Astaroth (DRUMS) 


01. Des Nachtens suss Gedone

02. Somnium Obmutum

03. As Autumn calls

04. Ode to Solitude




오스트리아 출신의 ESTATIC FEAR는 GUITARLIST Calix Miseriea를 주축으로 1994년에 결성된 밴드입니다. 클래식으로 유명한 오스트리아 출신답게 이들의 음악에는 클래식 요소들이 굉장히 많이 들어가 있는데, 실제로 이들의 음악에서 METAL적 요소들을 배제하면 전통음악 내지 클래식 음악을 듣는 게 아닐까 할 정도입니다. 그런 만큼 세션으로 참여하는 피아노, 플롯, 첼로의 비중이 그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음악적 양식미의 완성도는 매우 높습니다. 이런 점 때문에 ,한국에서는 GOTHIC METAL로 이들을 분류하고 있지만, 외국에서는 SYMPHONIC METAL 및 TRADITIONAL MUSIC을 하는 밴드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렇게 클래식 적 양식미가 강한 밴드는 맞지만 음악 곳곳에 날카로운 기타 리프가 이어지며 그를 뒷받침하는 GROWLING 보컬은 이들이 METAL 밴드라는 것을 알려주게 하며 이런 강렬한 METAL 사운드는 어쿠스틱 사운드와 묘한 대비를 이루면서 처절한 슬픔을, 어떨 때는 잔잔한 슬픔을 이야기 하고 있어 GOTHIC METAL의 주된 THEME를 제대로 관통하고 있습니다. 1996년에 발매한 데뷔 앨범인 SOMNIUM OBMUTUM(꿈의 침묵)에서도 이런 느낌을 제대로 살리고 있죠. 

이들의 음악을 GOTHIC METAL로 분류했을 경우, 이 앨범은 당시 막 전성기를 맞이하였던 남성의 야수 보컬과 여성 소프라노의 향연의 2세대 GOTHIC이 아닌 1세대 GOTHIC의 포맷을 취하고 있습니다. 여성 소프라노 보컬이 아예 없는 건 아니지만 GUEST VOCAL 형식으로 잠시 나오고 있으며 양대 축을 이루고 있지 않습니다. 거기다가 이들은 여타 밴드와 달리 굉장히 독특한 음악적 전개 방식을 구가하고 있습니다. 

먼저 총 4곡이 실려 있는 이 앨범에서 첫 번째, 세 번째 트랙은 INTRO격의 노래이고 실질적으로 두 번째, 네 번째 트랙이 전부라 할 수 있는데 각 트랙의 러닝 타임이 무려 32분 13초와 18분 32초입니다.

이런 긴 두 곡으로 앨범을 구성한 것도 재미있지만 곡 구성 자체가 일반적이지 않습니다. 이런 긴 곡이라도 일반적인 기승전결식 곡 구조를 취하기 마련인데 타이틀 곡인 Somnium Obmutum에서는 그런 것 없이 그냥 일반적인 멜로디와 리프의 곡이 흐르다가 조금 다른 분위기의 곡으로 넘어가고, 또 조금 다른 분위기의 곡으로 넘어가고 하는 식입니다. 즉 노래 구성에 구두가 없고, 구절이나 솔로 또는 교량이 없는 구조이며, 한 마디로 여러 곡을 하나로 묶은 것과 같이 반복해서 연주하는 형식인 것이지요. 거기다가 일반적인 GOTHIC METAL보다 더 담담하고 느린 전개를 보이고 있어 앞서 말한대로 METAL적 요소만 빼고 듣는다면 클래식이나 명상음악을 듣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그러기에 이런 식의 구성은 자칫하다간 지루함을 몰고 올 수 있어서 어찌보면 굉장히 위험한 곡 구성 방식이고 실제로 이런 점 때문에 2집인 A SOMBRE DANCE보다 SOMNIUM OBMUTUM을 더 낮게 평가하는 팬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독특한 구성은 청자로 하여금 분위기를 편안하게 만들면서 역설적으로 GOTHIC METAL의 슬픔, 것도 담담하면서도 때로는 날카롭게 가슴을 아리게 하는 슬픔을 표현하는데 더 잘 어울리는 매우 독창적 구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앨범은 진짜 분위기 하나로써 GOTHIC의 진수를 보여주는, BLACK METAL의 ATMOSPHERIC과 또 다른 ATMOSPHERIC을 보여주는 METAL로써 역대 GOTHIC METAL에서 맛볼 수 없던 담담하면서도 슬픈 고독을 그야말로 처절하게 느낄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렇듯 독특한 GOTHIC METAL을 선사하고 GOTHIC METAL계에 한 획을 그을 수 도 있던 ESTATIC FEAR이지만 이후 멤버들 간의 이견으로 인해 리더인 Calix Miseriea만 남게 되어 원맨 밴드로 전락하게 됩니다. 그렇지만 이후 이들의 또 다른 걸작인 A SOMBRE DANCE를 발매하게 됩니다. 






뱀발) 이 음반은 90년대 당시 한국 ROCK / METAL 리스너들의 가이드 역할을 톡톡히 했던 HOT MUSIC 매거진에 짦막하게 소개 되어 당시 한국의 ROCK / METAL 팬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키게 됩니다. (저도 그렇게 해서 이 밴드를 알게 되었죠)

처음에는 수입음반으로 인지도를 얻게 되었고 나중에는 이런 음반이 라이센스화 까지 되어 더 널리 퍼지게 되었죠. 




MUSIC CLICK










(제품) 3D 프린팅 음식의 미래, PIXEL FOOD PRINTER

Category : AD, DESIGN & WEB | 2018.05.06 12:28



OPEN MEALS





위의 이미지를 보면 3D PIXEL로 만든 장난감 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단순 PIXEL ART가 아닌 실제 음식입니다. 바로 PIXEL FOOD PRINTER라는 기계로 만든 3D 프린팅 FOOD인 것이죠.





(그림1. PIXEL FOOD PRINTER 도감도)




일본의 IT기업 OPEN MEALS는 3D 프린터를 활용해서 먹을 수 있는 식품을 만드는 연구를 하고 있으며 그 결과물이 바로 저 PIXEL FOOD PRINTER입니다.

원리는 먼저  맛 센서를 활용해 흔히 다섯가지 맛이라고 불리는 쓴맛·단맛·신맛·짠맛·매운맛과 특유의 감칠맛을 분석한 다음  3D 스캐너를 이용하여 각종 음식의 모양과 색, 그리고 식감 등을 측정합니다. 이렇게 획득한 음식의 정부는 FOOD BASE에 저장되고 사용자들은 언제든지 먹고 싶은 음식의 데이터를 이 PIXEL FOOD PRINTER로 전송하면 음식을 출력하게 되는 것이지요. 마치 iTUNES에서 음악을 다운로드 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OPEN MEALS 관계자는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림2. OPEN MEALS 홈페이지에 있는 FOOD BASE) 






이렇게 FOOD BASE로 부터 정보를 받은 PIXEL FOOD PRINTER는 CUBE모양의 젤을 출력하여 쌓아 올리면 다음과 같은 초밥이 완성 되는 것입니다.






(그림3.  PIXEL FOOD PRINTER가 초밥을 만드는 과정과 그 결과물)








(영상1. PIXEL FOOD PRINTER 설명 영상)




지금은 이 CUBE의 크기가 커서 PIXEL ART처럼 보이지만 이 CUBE의 크기를 계속해서 줄여가면 일반적으로 우리가 보는 초밥을 볼 수 있게 된다고 합니다.





(그림4. CUBE 크기를 줄여가면 우리가 아는 초밥의 모양이 완성될 것이다.)



OPEN MEALS는 이 PIXEL FOOD PRINTER를 2018년 3월 중순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린 박람회 겸 축제 SXSW(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에 출품하여 큰 이목을 끌게 됩니다.




(영상2. SXSW에서 PIXEL FOOD PRINTER가 있는 SUSHI TELEPORTATION 부스 영상)







OPEN MEALS는 3D프린터를 활용한 식품 출력 기술이 미래의 모습을 상당 부분 바꿀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합니다. 집에서 만든 음식을 손쉽게 공유할 수 있는 것부터 시작해서 우주 비행사에게 데이터를 보내 우주에서도 최고급 요리를 맛볼 수 있게 만들 수도 있다던가, 먹거리가 부족한 지역에 설치되면 기아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으며 재난지역에 일시적으로 설치하는 것도 가능할 것입니다. 온라인으로 운영하는 레스토랑이 나올 수도 있을 수 있겠죠.


물론 아직 그렇게 되기까지 기술의 발전이 더 필요하고 갈 길이 멀긴 하지만 OPEN MEALS의 이 PIXEL FOOD PRINTER는 미래 기술 진보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멋진 기계이자 CONCEPT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159. ANGRA - FIREWORKS

Category : ROCK & METAL | 2018.04.28 15:33





159. ANGRA - FIREWORKS : POWER METAL 본연에 충실한 것처럼 보이나 그 이상인 앨범


국적: 브라질

그룹: ANGRA

앨범명: FIREWORKS

장르: MELODIC POWER METAL

제작년도: 1998

레코드사: STEAMHAMMER

공식홈페이지: http://www.angra.net

멤버리스트: Andre Matos(Vocals/Keyboards) Kiko Loureiro(Guitars)

Rafael Bittencourt(Guitars) Luis Maroutti(Bass) Ricardo Confessori(Drums)

 

01. Wings Of Reality

02. Petrified Eyes

03. Lisbon

04. Metal Icarus

05. Paradise

06. Mystery Machine

07. Fireworks

08. Extreme Dream

09. Gentle Change

10. Speed

 

 

이전글 참조


49. ANGRA - ANGELS CRY (1집)
107. ANGRA - HOLY LAND (2집)

 



 

데뷔 앨범에서 VIPER2THERATRE OF FATE를 계승하여 CLASSICHEAVY METAL의 자연스런 융합을 이룬 앨범을, 그리고 두 번째 앨범인 HOLY LAND에서는 브라질의 토속 음악과 POWER METAL의 유기적인 결합을 보여줘 성공적인 결과들을 보인 ANGRA는 순식간에 브라질을 대표하는 HEAVY METAL 밴드로서 전세계에 이름을 날리게 됩니다.

이런 ANGRA의 능력을 인정받아 메이져 회사인 STEAMHAMMER 레코드로 이적하게 되고 1998년 세 번째 정규앨범인 FIREWORKS를 발표하게 됩니다.


 

계속해서 발전하고 다양한 요소를 수용하는 모습을 보인 ANGRA였지만 이번 FIREWORKS 앨범에서는 어떤 추가된 요소 없이 정통 MELODIC POWER METAL의 본연의 모습에 충실한 음악을 선보이는 것처럼 보이고 있습니다. 일단 여기서 이번 앨범의 PRODUCERCris Tsangarides인 것을 주목해야 하는데 바로 JUDAS PRIESTPAINKILLER 앨범 때부터 그 이후 JUDAS PRIEST 앨범까지 앨범 레코딩 과정에 참여했던 인물입니다. 그런 그를 PRODUCER로 채용했다는 이야기는 정통 HEAVY METAL의 사운드를 최적화하기 위해서라 할 수 있겠습니다.

그래서 많은 팬들이 기대했던 브라질 토속음악과의 융합이라던가 프로그레시브한 면모는 이번 앨범에서 거의 나타나지 않고 있으며 음악톤도 전반적으로 어둡다라는 평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하지만 ANGRA가 그동안 쌓아놓은 송라이팅 능력은 발전할 때로 발전해서 일반적인 양산형 POWER METAL 밴드와 궤를 달리하는 멋진 노래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정통 MELODIC POWER METAL을 보여주고 있다고 하지만 이번 앨범을 잘 들어보면 이전 앨범들에서 보여줬던 이전 ANGRA의 노래들에서 보였던 요소들이 POWER METAL에 융합되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Wings Of Reality이나 Lisbon, Metal Icarus등 노래들을 듣고 있자면 단순한 POWER METAL 음악처럼 보이지만 그 이면에서는 절묘하게 이전에 보여줬던 다채로운 요소들이 융합되어 있어 있는 것이지요. 이는 치밀한 곡 구성을 통해 더더욱 발전된 ANGRA의 송라이팅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거기다가 다소 이질적인 Petrified Eyes나 중간부분에 PIANO 파트가 나오는 Gentle ChangePOWER METAL의 범주를 벗어난 음악을 선 보여 ANGRA의 실험정신은 끝나지 않았음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특히 이런 ANGRA의 모습을 극명히 보여주는 것이 바로 마지막 곡인 SPEED인데, 제목 그대로의 극한의 SPEED를 보여주는 이곡을 듣고 있노라면 ANGRA가 진정으로 하고 싶어한 그리고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모든 것을 다 보여주는 듯한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실제로 우리의 음악을 PROGRESSIVE한 면모가 가미된 POWER METAL이라는 틀에 가두지 말아 달라는 무언의 시위 같은 거라 할까요? 본질부터 다채로운 음악을 하나로 융합시키기에 충분한 실력을 가진 밴드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이렇게 이번 FIREWORKS 앨범도 알고보면 상당히 복잡한 면모를 가진 앨범이고 그러기에 이번 앨범을 단순히 POWER METAL에 충실한 앨범이라는 평가는 잘못된 평가라 할 수 있겠습니다.  

물론 그 동안 보여왔던 사운드 방향과 조금 다른 이런 다소 낯선 모습에 새로운 프로그레시브한 요소를 기대했던 팬들에게 다소 평가가 처지긴 하지만 역대 ANGRA 음악을 총집합한 발전된 모습을 보이는 것이 바로 이 FIREWORKS 앨범이라 할 수 있겠으며 어찌보면 역대 앨범 중 가장 핵심적 앨범으로 평가 받을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이 앨범을 처음 나왔을 때는 몰랐는데 어찌보면 이런 총집합적 음악을 선보인 것이 다 이유가 있지 않았나 싶은데요, 바로 이 밴드의 중심인 ANDRE MATOS가 이 앨범을 끝으로 Luis MarouttiRicardo Confessori를 데리고 탈퇴를 했기 때문입니다.

그 동안 알게 모르게 밴드 멤버들간의 불화, 특히 Kiko Loureiro와의 의견차이가 심해졌다는데 그 결과는 이 밴드를 만든 장본인이 탈퇴를 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죠.

이렇게 해서 ANGRA는 밴드 창설 이후 최대의 위기를 맞이하게 됩니다.

 

 




 

 

MUSIC CLICK






FAZZ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들은 특별한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에 따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조건변경허락조건 하에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FAZZ 블로그는 IE, FireFox, Opera 등의 주요 브라우저 모두에서 테스트 되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All contents on FAZZ's Blog are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2.5 License
Best viewd with all browsers - FireFox, IE, Opera an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