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 : 새글

168. SLAYER - DIABOLUS IN MUSICA

Category : ROCK & METAL | 2019.01.26 13:37






168. SLAYER - DIABOLUS IN MUSICA  : 새로운 후기 SLAYER 음악의 신호탄
국적: 미국
그룹: SLAYER
앨범명: DIABOLUS IN MUSICA
장르: THRASH METAL
제작년도: 1998년
레코드사: AMERICAN RECORDS
공식홈페이지: www.slayer.net
멤버리스트:
Tom Araya (Vocals/ Bass)   Jeff Hanneman (Guitars)
Kerry King (Guitars)   Paul Bostaph (Drums)



01. Bitter Peace

02. Death's Head
03. Stain of Mind
04. Overt Enemy
05. Perversions of Pain
06. Love to Hate
07. Desire
08. In the Name of God
09. Scrum
10. Screaming From the Sky
11. Point



이전글 참조

56. SLAYER - SHOW NO MERCY (1집)

61. SLAYER - HELL AWAITS (2집)

104. SLAYER - REIGN IN BLOOD (3집)

114. SLAYER - SOUTH OF HEAVEN (4집)

65. SLAYER - SEASON IN THE ABYSS (5집)

88. SLAYER- DIVINE INTERVERNTION (6집)

102. SLAYER - UNDISPUTED ATTITUDE (PUNK COVER)





원년 멤버이자 드러머인 DAVE LOMBARDO의 탈퇴, 90년대 ALTERNATIVE ROCK과 INDUSTRIAL ROCK으로 인한 HEAVY METAL SCENE의 축소, 이런 안 좋은 상황에서도 원조 THRASH METAL의 기수인 SLAYER는 1994년에 발표한 DIVINE INTERVENTION 앨범이 BILLBOARD200에서 8위까지 오르는 선전을 보였습니다. 비록 사운드 적으로는 다소 변화된 모습을 보였지만 SLAYER 음악의 근간을 이루는 암흑적 요소의 건재함으로 인해 SLAYER는 SLAYER구나 하고 HEAVY METAL 팬들에게 환호를 이끌어 냅니다. (여기에는 변절?된 음악을 선보인 METALLICA나 MEGADETH와 비교 했을 때 더더욱 큰 호응을 이끌어 냈죠)   
그리고 PUNK COVER 앨범으로 숨 돌리기를 한 SLAYER는 1998년 7번째 정규 스튜디오 앨범인 DIABOLUS IN MUSICA(라틴어로, 영어로 해석하면 The Devil in Music)를 내놓게 됩니다.



PUNK COVER 앨범인 Undisputed Attitude의 마지막 곡이자 오리지널 SLAYER의 HEAVY METAL 음악인 GEMINI에서 보여준 템포는 느리고 이펙트가 걸린 음악 스타일로 이번 앨범이 진행될 거라는 예상을 깨고 이 암흑의 제왕 SLAYER가 선택한 것은 놀랍게도 NU METAL적 요소를 적극적으로 도입했다는 것입니다. 
이펙트의 사용이야 전작인 DIVINE INTERVENTION에서도 쓰인 것이지만 그래도 큰 틀은 THRASH METAL을 유지했던 것에 비해 이 DIABOLUS IN MUSICA는 거기서 더 나가 NU METAL과 THRASH METAL의 융합을 시도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왜 하필 NU METAL인가? 여기에 대해 JEFF HANNEMAN은 그 동안 자신들이 시도했던 음악 보다 더 강렬한, 새로운 뭔가를 추구하기를 원했는데, 그 동안의 음악들은 너무 공격적이거나 무거웠다. 계속 이런 식이면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낼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PUNK COVER 앨범을 통해 새로운 SLAYER의 음악의 테스터 베드로 삼았던 것이고 그것의 결과가 바로 이 DIABOLUS IN MUSICA였던 것입니다.

앨범을 들어보면 그래도 첫 시작 곡인 BITTER PEACE에서는 DIVINE INTERVENTION 앨범에서 보여준 SLAYER식 음악이 큰 줄기를 차지하고 있지만 세 번째 트랙인 Stain of Mind에서 NU METAL적 요소는 큰 비중을 차지하기 시작하고, 그 기조는 이후 트랙에서 계속 나타납니다. 그리고 이 NU METAL적 요소가 노골적이며 극명하게 드러나는 트랙은 6번째 트랙인 Love to Hate으로서 그루브 감이 확실한 NU METAL 사운드와 이에 최적화 된 TOM ARAYA의 보컬을 들을 수 있습니다.



물론 DIVINE INTERVENTION 앨범식의 THRASH METAL 사운드도 여전히 건재한 데, 7번째 트랙인 Desire라던가 NU METAL적 요소와 강력한 THRASH를 잘 융합한 9번째 트랙인 Scrum, 그리고 마지막 트랙인 POINT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언제까지나 똑같은 사운드를 보여주는 것은 늘 새로운 것을 보여줘야 하는 아티스트에게 피해야할 사항이긴 하지만 THRASH METAL을 확립하고 시작한 밴드인 SLAYER가 이런 식의 사운드를 보여줬다는 것은 골수팬들에게 있어서는 크게 반길만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단순히 NU METAL적 요소를 받아 들였다는 데 있어서 반감이 생긴 것이 아닌, SLAYER 특유의 공포적, 암흑적 사운드가 많이 희석되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이 앨범이 나오고 나서 한참 후인 2011년인 METAL EVOLUTION에서 KERRY KING이 이 앨범에 대해 언급하기를 이 앨범에 대해서 큰 관심과 집중을 쏟지 못했다고 이야기 할 정도였는데 뭔가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이를 앨범에 녹이는데 시행착오를 겪고 있었음을 시인했다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NU METAL과 THRASH의 융합은 굉장히 강렬하고도 HEAVY한 사운드를 만들어 내는데 성공했고, 이는 SLAYER니까 가능한 사운드의 시너지였습니다. 상업적으로도 성공하여, 비록 전작보다는 못하지만, BILLBOARD 200에서 31위까지 올랐습니다.
그리고 사운드 적으로도 약간 아쉽다고 느끼는 것은 그 이전의 SLAYER의 음악이 워낙 대단하였기 때문이지 이 앨범 자체가 나빠서 그런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렇지만 이 앨범의 최대 단점은 초창기의 SLAYER 음악의 살벌한 공포적인 THRASH METAL 사운드를 더 이상 들을 수 없고 이런 식의 음악이 이후에 계속되게 된 시발점이었다는 것입니다. 이런 시도는 실험적으로 몇 번 했으면 좋았겠지만 이후 SLAYER 음악 스타일이 계속 지속되었고 더 이상 이들의 초창기 스타일의 음악을 들을 수 없게 만든 원죄를 가진 앨범이 되었다는 것이 초창기 SLAYER 사운드를 좋아하는 올드팬들에게는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한 것입니다.









FAZZ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들은 특별한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에 따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조건변경허락조건 하에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FAZZ 블로그는 IE, FireFox, Opera 등의 주요 브라우저 모두에서 테스트 되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All contents on FAZZ's Blog are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2.5 License
Best viewd with all browsers - FireFox, IE, Opera an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