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 : 새글

109. GAMMA RAY - LAND OF FREE

Category : ROCK & METAL | 2013.06.07 17:48

 

 

 

109. GAMMA RAY - LAND OF FREE : HANSEN, 다시 보컬을 겸직하다

 

국적: 독일
그룹: GAMMA RAY
앨범명: LAND OF FREE
장르: MELODIC POWER METAL
제작년도: 1995년
레코드사: NOISE RECORDS
공식홈페이지: http://www.gamma-ray.com
멤버리스트: KAI HANSEN(Guitars / Vocals) DIRK SCHULACHTER(Guitars)
JAN RUBACH(Bass) THOMAS NACK(Drums)

 

 


01. Rebellion in dreamland
02. Men on a mission
03. Fairytale
04. All of the damned
05. Rising of the damned
06. Gods of deliverence
07. Farewell
08. Salvation's calling
09. Land of the free
10. The saviour
11. Abyss of the void
12. Time to break free
13. Afterlife

 

 

 

이전글 참고

32. GAMMA RAY - HEADING FOR TOMORROW: 새롭게 시작하는 KAI의 밴드(1집)
79. GAMMA RAY - SIGH NO MRE : 그들의 IDENTITY를 찾기 위한 시행착오(2집)

77. GAMMA RAY - INSANITY AND GENIUS : GAMMA RAY 음악의 새틀의 시작(3집)

 

 

 

 

전작인 INSANITY & GENIUS에서 HELLOWEEN과의 차별화를 보이고, GAMMA RAY만의 IDENTITY와 음악적 방향성을 어느 정도 확립하는데 성공하고 난 2년 후, 그들은 LAND OF FREE 앨범을 발매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 앨범에서도 GAMMA RAY의 고질병인 멤버 교체가 이뤄지는데 바로 GAMMA RAY의 창설 때부터 KAI HANSEN과 같이 계속 한 축을 이뤄갔던 보컬리스트 RALF SHEEPERS가 JUDAS PRIEST의 새로운 보컬리스트 테스트에 응시하기 위해 탈퇴를 한 것입니다. 예전부터 JUDAS PRIEST의 왕 팬이자 아예 그의 보컬 스타일 자체가 ROB HALFORD의 영향을 크게 받았기 때문에 RALF SHEEPERS의 JUDAS PREISET의 가입은 그의 오랜 꿈 중 하나였고, 그렇기에 ROB HALFORD가 떠난 JUDAS PRIEST의 새로운 보컬리스트 테스트에 그가 응시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었죠.

 

 

 

서로 합의하에 긍정적으로 결별을 하고 나서(주1) 공석이 된 보컬리스트 자리는 새로운 멤버를 뽑지 않고 KAI HANSEN이 기타와 함께 겸업을 하게 됩니다. HELLOWEEN의 WALLS OF JERICHO(1985)를 마지막으로 KAI HANSEN이 보컬을 하지 않았으니 무려 10년 만에 보컬로 겸직하게 된 것이죠. 새로 보컬리스트를 안 뽑고 자신이 보컬을 겸직하게 된 데에는 일단 KAI HANSEN 자체가 꽤나 보컬 자리에 욕심이 꽤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실질적인 이유를 들어보면 당시 RALF SHEEPERS는 GAMMA RAY의 연습장이 있던 함부르크에서 700Km 떨어진 곳에 살고 있어서 리허설 장에 거의 나타나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리허설 당시에는 KAI HANSEN이 보컬을 맡아 진행했고 이때부터 보컬에 대해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되었다는군요. 그리고 레코딩 당시에 나타나서 이렇게 불러달라고 일일이 노래 부를 수도 없던 일이었다고... 그래서 자연스럽게 RALF SHEEPERS 탈퇴 이후 마이크까지 자연스럽게 차지하게 된 것입니다.

GAMMA RAY 당시에는 이런 보컬 겸직이 힘들어서 생각조차 하지 못했었지만 오랫동안 경험이 축적되면서 자연스럽게 겸직이 가능해졌고 라이브에서도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시원스럽게 뻗어가는 고음과 POWER METAL에 최적화 되어있던 RALF SHEEPERS의 보컬에 비하면 KAI HANSEN의 보컬 자체는 투박하고 답답한 느낌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GAMMA RAY의 음악과 같이 들어보면 나름 잘 어울리는 보컬임에 틀림없고, 서서히 POWER METAL에서 벗어나 오리지널 HEAVY METAL 음악으로 변하는 GAMMA RAY의 음악에는 오히려 KAI HANSEN의 보컬이 더 잘 어울리는 것도 무시 못하죠. 보컬은 단순히 가창력으로만 판단되는 것이 아니라 음악과의 조화와 느낌도 확실히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것을 증명하는 것입니다.

 

 

 

보컬의 변화로 인해 이쪽만 크게 변한 것처럼 보이지만 사운드 자체도 계속해서 진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 LAND OF FREE 앨범입니다. 전작 INSANITY & GENIUS에서 HELLOWEEN의 색채를 거의 벗어던지고 GAMMA RAY만의 음악적 특징이 나오기 시작했더라면, 이번 LAND OF FREE에서는 그것이 더 진화하여 8분대의 대곡 Rebellion in dreamland에서 웅장함과 비장미가 느껴지며 더불어 변화무쌍한 곡 구성을 보여주고, 우울증으로 자살한 전 HELLOWEEN의 드러머인 Ingo Schwichtenberg(주2)를 기리는 추모곡인 Afterlife에서는 그동안 보기 힘들었던 비장함이 느껴지고 있습니다. 거기다가 BLIND GUARDIAN의 HANSI KURCH가 보컬의 한 파트를 맡은 Farewell에서는 그동안 보기 힘들었던, 마치 뮤지컬을 보는듯한 형식의 발라드를 보여줘 한 가지 형식에 얽메이지 않은, 다채로운 음악성을 보여주려는 모습도 보입니다. 그 외 전형적인 GAMMA RAY식 사운드라 할 수 있는 Salvation's calling과 Land of the free도 건재하며 마지막으로 MICHAEL KISKE(주3)를 객원 보컬로 맞이하여 만든 Time to break free에서는 HELLOWEEN의 전성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음악까지... 더욱 더 탄탄해진 밴드의 조직력과 양식미의 악곡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수작인 것입니다.
이렇게 진화를 계속해가던 GAMMA RAY는 이후 한 번의 멤버 교체를 겪고 나서 그들의 최고작이라 불리며, 향후 10년 이상의 기틀을 마련한 앨범인 SOMEWHERE OUT IN SPACE 앨범을 발표하게 됩니다.  

 

 

 

 

 

주1) 그러나 RALF SHEEPERS는 JUDAS PRIEST 보컬에서 탈락대고 대신 TIM OWENS가 되었고, RALF SHEEPERS는 PRIMAL FEAR를 조직하게 됩니다.

 

주2) 원래 Ingo Schwichtenberg는 GAMMA RAY의 새로운 드러머로 가려고 했었는데 알콜중독과 우울증 심화로 그 전에 지하철에 몸을 던져 자살하게 됩니다. R.I.P.

 

주3) 이때 KISKE의 반향은 대단해서 KISKE가 GAMMA RAY의 새로운 보컬리스트가 되는 것이 아니냐? 하고 팬들의 기대감은 엄청 높아졌지만 KISKE 자체가 이제는 HEAVY METAL에는 관심이 없고 ROCK으로 전향하였기 때문에 그 기대대로 되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이후 종종 GAMMA RAY의 객원 보컬로 참여는 하였고 나중에 KAI HANSEN과의 PROJECT BAND인 UNISONIC을 결성하기도 하죠.

 

 

 

 

 
 

MUSIC CLIC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FAZZ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들은 특별한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에 따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조건변경허락조건 하에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FAZZ 블로그는 IE, FireFox, Opera 등의 주요 브라우저 모두에서 테스트 되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All contents on FAZZ's Blog are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2.5 License
Best viewd with all browsers - FireFox, IE, Opera an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