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 : 새글

136. CARCASS - SYMPHONIES OF SICKNESS

Category : ROCK & METAL | 2016.04.28 20:44






136. CARCASS - SYMPHONIES OF SICKNESS : 구성면에서 발전된 이들의 핵심적 앨범



국적: 영국

그룹: CARCASS

앨범명: SYMPHONIES OF SICKNESS 

장르: GRINDCORE, GORE GRIND, DEATH METAL 

제작년도: 1989년

레코드사: EARACHE

공식홈페이지: https://www.facebook.com/OfficialCarcass

멤버 리스트: Bill Steer(Guitars) Jeff Walker(Bass/ Vocals) 

Ken Owen(Drums)



01. Reek Of Putrefaction

02. Exhume To Consume

03. Excoriating Abdominal Emanation

04. Ruptured In Purulence

05. Empathological Necroticism

06. Embryonic Necropsy And Devourment

07. Swarming Vulgar Mass Of Infected Virulency

08. Cadaveric Incubator Of Endoparasites

09. Slash Dementia

10. Crepitating Bowel Erosion





상식을 깨는 사운드구성과 가사 내용, 그리고 극악의 앨범 재킷, 휘리릭 넘어가는 짧은 사운드, 거기다가 조악한 녹음수준이 더해 더욱더 기괴한 분위기를 만들었던 데뷔 앨범인 REEK OF PUTREFACTION(1988)은  기존의 음악의 관념이란 관념은 모두 철저히 깨부수셨고 단숨에 GIRNDCORE계의 핵심밴드로 CARCASS의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되었고 더 나가 GORE GRIND라는 파생 GENRE를 완성시키게 됩니다.

이런 GRINDCORE 음악이 상업적으로 성공하기 힘든 법이나, ROCK 음악의 산실인 영국답게 UK INDIE 차트에 6위에 랭크되고, 각종 호평을 얻는 둥 상업적으로도 어느 정도 성공하게 됩니다.

이 앨범의 어느 정도 성공에 의해 CARCASS는 계속해서 존속할 수 있게 되었고 이듬해 1989년 이들의 두 번째 스튜디오 앨범인 SYMPOHNIES OF SICKNESS를 발표하게 됩니다.



1년 만에 나온 앨범이고 멤버 변동도 없어서 전작과 큰 차이는 없을 거 같았지만 유명한 COLIN RICHARDSON이 프로듀서로 참여한 덕에 조악했던 음질은 많이 향상되었고, (이제는 JEFF WALKER의 보컬을 어느 정도 알아 들을 수 있을 정도가 되었습니다.) 곡 길이도 어느 정도 길어져서 단순하게 휘리리릭 하고 때려 부시는 GRINDCORE의 특징만 보이는 것이 아닌, 다양한 요소를 넣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대표적인게 DEATH METAL적 어프로치를 많이 수용한 것과 일부 트랙에서는 SLOW PASS를 보여줘 음악적 강약을 조절하기도 하고 테크니컬한 기타 솔로도 들어가는 등, 곡 구성 면에서 어떤 이전 작과 비교가 안될 정도로 치밀해졌습니다.



이렇게 일반적인 GRINDCORE적 요소를 줄여서 이로 인해 보다 듣기 편해졌다고 하지만 이건 일반적인 METAL FAN들에나 해당하는 이야기이고, 여전히 극악의 스피드와 이들의 사상적 기반은 그대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실로 변태스럽다 할 수 있을 정도로 각종 어려운 외과, 해부학 용어와 해부용 기구를 이용하여 시체를 조각조각 해부하는 가사 내용은 건재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내용 때문에 GRINDCORE의 하위 장르인 GORE GRIND라는 장르가 탄생할 수 있었으며 CARCASS만의 이런 가사적 특징은 단순히 때려 부시고 살해한다라는 개념을 넘어 정말 오싹한 공포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오히려 그냥 때려부시고 살해하라 죽여라는 일반적인 METAL에서 사용하는 가사내용들은 직접 우리가 그런일을 접하는 일이 없고, 그래서 비현실적이기 때문에 프로레슬링의 쇼마냥 그냥 그런가? 하고 청자들에게 크게 와닿지도 않는 반면, 하나하나 분해 하고 썰려나가는 시체들과 생살이 분해 되어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묘사하는 가사내용은 기괴한 사운드와 맞물려 엄청난 충격적으로 다가오기 때문에 마치 영화 ANATOMY에서 산채로 해부 당하고 사지가 절단되는 느낌을 사운드와 더불어서 청자에게 제공해주기 때문에 공포의 강도가 차원이 다르게 다가오는 것이죠. (물론 전문적 의학용어와 기구들이 난무해서 뭔 소리 하는지 못알아 듣는 경우도 있지만)



이런 특징들을 나열해보면, 이 앨범이 CARCASS의 全 앨범에서 차지하는 위치는 상당히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바로 GRINDCORE와 DEATH METAL의 가교를 이어주기 때문입니다.

두 GENRE간의 이종교배로 인한 장점들의 수용은 음악을 더욱 더 풍부하게 해주었으며 이 앨범으로부터 시작하여 EXTREME SCENE은 더욱 더 발전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로 인해 갈수록 GRINDCORE와 DEATH METAL의 경계가 허물어지게 된 것이죠.  그리고 CARCASS 음악이 이 앨범을 끝으로 GRINDCORE에서 벗어나게 되고, 더욱 더 확장된 음악을 선보이게 되었기 때문에, CARCASS표 GRINDCORE의 완성형이자 마지막 앨범이며, 초기 CARCASS 음악의 진수와 사상이 담긴 앨범으로 골수팬들에게 추앙을 받게 되는 앨범이기도 합니다. 이 앨범 이후 부터는 그 어려운 외과 의학용어가 사라지며 시체를 해부하고 사지를 절단하는 내용이 많이 순화되기 때문입니다. (다만 UK INDIE 차트에는 16위에 올라 전작보다는 떨어진 순위에 랭크 되었습니다.)

이렇게 이 앨범 이후 이들은 TWIN GUITAR SYSTEM을 갖추기 위해 그 유명한 Michael Amott를 맞이하게 되었고 방향성이 더욱 더 대중화 되고 MELODIC DEATH METAL에 가까워지게 됩니다.





뱀발) ORIGINAL 앨범 표지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시체 사진들을 콜라쥬해 놓은 것이어서 클린버전이나 표지가 바뀌어서 발매되기도 했습니다. 바로 오른쪽이 ORIGINAL VERSION이고 왼쪽은 이를 가려놓은 VERSION입니다.










MUSIC CLIC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FAZZ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들은 특별한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에 따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조건변경허락조건 하에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FAZZ 블로그는 IE, FireFox, Opera 등의 주요 브라우저 모두에서 테스트 되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All contents on FAZZ's Blog are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2.5 License
Best viewd with all browsers - FireFox, IE, Opera and mor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