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 : 새글

15. KING DIAMOND - THEM

Category : ROCK & METAL | 2007.02.14 20:08





15. KING DIAMOND - THEM : Horrorble and Theatrical Metal의 진수


국적: 덴마크
그룹: KING DIAMOND
앨범명: THEM
장르: Theatrical / Black Metal
제작년도: 1988년
레코드사: ROADRUNNER RECORDS
공식홈페이지: www.covenworldwide.org
멤버리스트: King Diamond(Vocals) Andy LaRocque(Guitars) Pete Blakk(Guitars)
Hal Patino (Bass) Mikkey Dee(Drums)


1.Out From The Asylum
2.Welcome Home
3.The Invisible Guests
4.Tea
5.Mother is Getting Weaker
6.Bye,Bye,Missy
7.A Broken Spell
8.The Accusation Chair
9."Them"
10.Twilight Symphony
11.Coming Home
12.Phone Call





HEAVY METAL은 다른 장르보다 세부 분화가 심하게 일어나는 장르기도 합니다. 즉 한 가지로 한데 묶기에는 무리가 많은 음악들을 선보였다는 소리인데, 그 만큼 한 가지 공통의 큰 줄기에서 파생된 개성들이 강한 음악들이 많았습니다. 이는 다시 말하면 그 만큼 독창적인 시도 및 실험적인 요소가 그 어떤 장르에 비해 많이 행해지는 장르라는 소리죠. 물론 일반인들이 듣기에는 거기서 거긴 소음뿐인 음악으로 치부되지만 이들이 시도했던 수 많은 노력들은 ROCK계를 넘어서 POP등에도 분명 영향력을 행사했고 그것을 넘어 음악 전반적으로 토양을 풍부하게 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이번에 소개드리는 덴마크 출신의 KING DIAMOND는 위에서 말한 명제에 가장 충실한 METAL BAND중 하나입니다. 이들의 음악을 일단 HEAVY METAL의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단순하게 THRASH METAL이라던가 BLACK METAL이라던가 식의 한 가지 장르로 대표해서 말하기에 무리가 많은 사운드적 및 그 외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룹의 리더인 KING DIAMOND의 콥스 페인팅이나 그 외 HORROR적 요소 및 공포와 어둠의 스토리를 이야기 한다는 점, 그리고 그에 걸맞는 음산하고 공포스런 사운드를 가지기 때문에 보통 사람들이 BLACK METAL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현재 익스트림 신에서 통용되는 BLACK METAL과는 상당히 다른 형태의 사운드와 음악적 사상들로 인해 이들을 단순히 BLACK METAL이라고 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습니다. 오히려 사운드적 모습은 THRASH METAL, 더 나가 정통 메틀에 가까운 사운드를 보여주고 있죠. 그렇다고 이들을 THRASH METAL이라고 하기에는 또 너무나 다른 요소들이 혼재되어 있기 때문에 단순히 THRASH METAL이라고 하기에도 무리가 있습니다. (물론 장르라는 것이 칼로 무 자르듯이 나눌 수 없는 것이기도 하고 또한 평론가들이 임의로 나눈 점도 있다는 사실도 무시 못하지만 그래도 공식적으로 이 밴드가 어떤 장르의 음악을 연주하는 밴드다라고 설명할 때 장르만큼 그 밴드에 대해 아웃라인을 머릿속에 그려서 대충 이해하기 편하게 하는 것도 없죠. 그래서 사람들이 장르가지고 이리저리 나누기 좋아하는 가 봅니다.) 그래서 제일 적절한 장르를 이들에게 부여하자면 한 가지 호러 스토리를 가지고 컨셉 앨범을 만들어가는 이들이기 때문에 Theatrical METAL이라는 요상한 장르로 부르는 것이 제일 좋겠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이 역시 작위적인 것이긴 하지만 말입니다.
이런 KING DIAMOND가 다른 METAL 밴드와 비교했을때 가장 차이가 나는 점은 첫째 모든 앨범이 한 가지 호러 스토리를 가지고 이야기를 해 나가는 컨셉트 앨범이라는 사실입니다. 앨범 하나가 영화처럼 한 가지의 호러 스토리를 이야기 하는 것이죠. HEAVY METAL로 이야기하는 HORROR OPERA라고 하는 것이 딱 맞는 표현이겠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 특징은 리더이자 보컬리스트인 KING DIAMOND의 여러 가지 다양한 가성톤으로 보컬을 부른다는 점입니다. 이 점을 모르고 이들의 앨범을 들으면 이 밴드는 보컬리스트가 도데체 몇 명이야? 라고 착각을 하게 됩니다.(저도 첨에는 그랬죠) 이런 차별적 요소 덕에 이들은(혹은 리더인 KING DIAMOND는) HEAVY METAL계에서 상당히 이질적이고 독보적인 존재로 떠오르게 됩니다.

 

 


1988년에 발매된 3번째 정규 앨범인 ‘THEM' 역시 컨셉트 형식을 가지고 있으며 전작인 ’ABIGAIL'과 함께 KING DIAMOND의 앨범 중 최고로 인정받고 있는 앨범입니다. 역대 KING DIAMOND의 앨범중에서 가장 호러틱한 분위기가 느껴지는데, 저음과 고음을 넘나드는 여러 톤으로 노래를 부르는 KING의 보컬과 함께 어우러지는 이들의 음악을 듣다보면 흡사 공포영화를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특히 인트로인 첫 번째 트랙인 Out From The Asylum, 그리고 두개의 마지막 아웃트로인 Coming Home과 .Phone Call이 그런 분위기를 배가 시킵니다.) 내용도 역시 호러틱한데 정신병동 수용소에서 9년만에 돌아오는 할머니에 관한 내용으로, 집으로 돌아온 할머니가 그 집 다락방에 숨어 살고 있는 손님들인 ‘그들‘(악령 AMON)과 다시 교류를 시작하게 되면서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즉 할머니는 미친 것이 아닌 실제로 악령들과 교류를 하고 있었으며 그러면서 사람들을 조금씩 피를 마시고 있었던 거죠. 그 집에 살고 있던 주인공인 KING, 그리고 어머니와 여동생인 MISSY를 홀리면서 피를 조금씩 뺏어 먹고 이로 인해 여동생 MISSY는 죽게 되죠. 나중에 정신을 차린 KING은 그녀의 마수를 벗어나기 위해 할머니를 죽이게 됩니다만 이웃사람들과 경찰은 KING이 미쳐서 할머니를 죽인거라 생각하고 정신병원에 가두게 됩니다. 그러나 정신병원에 갇히게 된 KING은 할머니의 유령을 전화통화를 통해 접하게 됩니다. 할머니는 전화통화서 아직 AMON과 관련된 일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음을 알리면서.....

 


이렇듯 KING DIAMOND의 全 앨범들이 일반인들이 쉽게 접하기 조금 힘든 내용과 곡들을 보여주고 있고 이 'THEM' 앨범 역시 그렇습니다만 그렇다고 정말 기괴하거나 이해하기 힘든 음악적 퍼포먼스(일부 인더스트리얼 밴드나 전위적 실험 밴드처럼 괴상한 음을 반복한다던가 등등)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왜 이런 오해들을 이들에 대해 하기 쉬운 이유는 KING DIAMOND의 콥스 페인팅이나 화려한 가성 보컬, 무대에서의 쇼맨쉽, 그리고 호러틱한 내용들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들은 일종은 퍼포먼스 그룹이나 쇼크락 그룹정도로 평가 절하되기도 하고 연주력은 이런것에 비해 저평가 경향도 있는데(왠지 이들의 겉모습에 들어나는 모습으로 연주력의 부재를 덮으려 한다는 오해들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이런 요소들을 생각하지 않고 이들의 음악을 들어보면 여타 헤비메틀 밴드에 비해 전혀 꿀리지 않는 정말 탄탄한 기본기와 밀도있는 연주력을 보여줍니다. 음악 외적인 요소로 인해 이들의 연주력이 저평가 받고 있을 뿐입니다. 특히 이 'THEM' 앨범은 개인적으로 다른 KING DIAMOND의 앨범인 'ABIGAIL', 'THE EYE'와 함께 역대 KING DIAMOND의 앨범중에서 스토리와 잘 어울리는 연주력을 보여주고 있어서 정말 음악에 집중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앞에서도 설명했지만 'THEM'앨범에서 보여지는 호러틱한 느낌은 역대 KING DIAMOND 앨범중 최고이지요. 두말 필요없이 이들의 앨범을 편견없이 들어보시면 제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아시게 되고 이들의 연주력이 얼마나 뛰어난 수준인지 깨닫게 되실겁니다.

 



그리고 이들의 앨범은 한 가지의 컨셉을 가지고 이야기 하는 호러 OPERA이기 때문에 앨범 하나를 곡 하나로 치환해서 들어야 이들이 이야기하고자 하는 바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지 일반 밴드들의 앨범처럼 싱글 취향으로 듣는다던가 가사내용을 모르고 듣는다면 그 들의 음악을 반쪽만 듣는것과 마찬가지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뭐 영어에 약한 한국인들은 노래를 들으면서 내용 파악하기 힘들긴 하지만요.^-^

 



뱀발1) ‘THEM' 앨범의 내용이 맘에 들었는지 KING은 이 앨범 다음작인 ‘CONSPIRACY'에서 'THEM'의 내용은 계속해서 이어지게 됩니다. 연작인 셈이죠. 이것에 관한 것 및 여기서 다루지 않은 KING DIAMOND의 바이오그래피 및 간단한 그에 관한 설명은 다음에 앨범 리뷰할 때 말하도록 하겠습니다.


뱀발2) 이 이야기의 주인공인 KING은 바로 KING DIAMOND 자신이며 이 이야기는 자기가 어렸을 적에 겪었던 경험을 토대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저는 그것을 전적으로 믿기는 어렵습니다. 아마 다른 분들도 그 말을 100% 믿기 힘들 듯.

 



 


MUSIC CLIC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4. RAGE- SECRETS IN A WEIRD WORLD

Category : ROCK & METAL | 2007.02.13 09:00






14. RAGE- SECRETS IN A WEIRD WORLD : 트리오 진용이 완전히 빛을 발하기 시작한 이들의 초기 명작
 

국적: 독일
그룹: RAGE
앨범명: SECRETS IN A WEIRD WORLD
장르: MELODIC THRASH METAL
제작년도: 1989년
레코드사: NOISE RECORDS
공식홈페이지: www.rage-on.de/
멤버리스트: "Peavy" Wagner (vocals, bass) ,Manni Schmidt (guitars)
Chris Efthimiadis (drums)


1. Intro (Serge Prokofiev)
2. Time Waits For Noone
3. Make My Day
4. The Inner Search
5. Invisible Horizons
6. She
7. Light Into The Darkness
8. Talk To Grandpa
9. Distant Voices
10. Without A Trace
11. Lost Side Of The World (Bonus Track)
12. Law And Order (Bonus Track)
13. Mirror (Bonus Track)


이전 앨범 글 참조
7. RAGE - PERFECT MAN : 새롭게 시작하는 RAGE 음악의 원류(3집)


 




새로 진용을 갖추고 나서 낸 앨범인 ‘PERFECT MAN'(1988년)의 성공으로 인해(팬과 평론가 앨범판매량 3박자에서 호흥을 얻었죠) RAGE의 멤버 재구성은 합격점을 얻게 됩니다. 그리고 이 여세를 몰아서 1년후에 발매한 정규 4번째 앨범인 Secrets In A Weird World를 발매하게 됩니다. 3집인 PERFECT MAN에서는 다소 불안한 곡구성 및 허점이 비치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이 4집인 SECRETS IN A WEIRD WORLD 부터는 그런 모습은 보이지 않고 과연 이들이 TRIO가 맞나하고 의심이 들 정도로 꽉찬 구성과 빈틈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앨범 때부터 이들 TRIO 체계가 완전 적응을 하고 이들 음악의 진수가 나타나게 됩니다. 이런 요소와 좋은 곡들이 팬들에게 크게 어필하게 되서 이 앨범은 전작을 넘어서 대 히트를 하게 됩니다. 자국인 독일은 물론 유럽에서 대성공을 거두게 되고 RAGE의 위상을 크게 떨친 앨범으로 기록되게 됩니다.

 


1988년 같은 독일 밴드이자 비슷한 장르를 구사하던 HELLOWEEN의 ‘KEEPER OF THE SEVEN KEYS PART-2' 의 대성공으로 전 유럽의 ROCK 신은 HELLOWEEN식 사운드에 크게 영향을 받게 되는데 3집인 PERFECT MAN 이후 HELLOWEEN과 비슷한 음악을 구사하던 RAGE도 이들의 영향을 싫던 좋던 받지 않을 수 없었죠. 이 Secrets In A Weird World 앨범도 HELLOWEEN의 사운드적 FEEL이 느껴지는 앨범입니다. 이 이야기를 다시 돌려 이야기하면 역대 RAGE 앨범중 가장 유려한 멜로디라인이 잘 살아 있는 앨범이라 할 수 있죠. 이 앨범의 전 곡이 그렇지만 특히 이 앨범에서 최대 히트곡이 된 5번트랙 INVISIBLE HORIZONS이나 7번트랙인 LIGHT INTO THE DARKNESS를 들어보면 이 두 그룹간의 사운드적 계통이 매우 비슷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거기다가 9분대의 긴 대곡인 WITHOUT TRACE는 KEEPER.... 시리즈의 두 대곡인 HALLOWEEN과 KEEPER OF THE SEVEN KEYS를 떠올리게 하죠. ^-^



하지만 HELLOWEEN은 지금 장르가 MELODIC POWER METAL에 속하고 RAGE는 지금도 THRASH METAL 밴드로 불리우고 있습니다. 즉 이 앨범에서 HELLOWEEN과 비슷한 MELODIC POWER METAL적 요소가 가장 강하게 반영되어 있지만 이들의 본류는 THRASH METAL이란 점입니다. HELLOWEEN의 ’KEEPER... 시리즈‘ 비해 이들의 앨범은 상당히 거친 THRASH적 FEEL이 살아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것이 이 두 그룹 사운드이 가장 큰 차이점입니다. 이 Secrets In A Weird World 앨범때는 두 그룹사이의 음악적 유사점이 가장 큰 시점이었지만 RAGE는 이 앨범을 끝으로 MELODIC POWER METAL적 요소를 다소 희석시키고 다시 THRASH METAL 본연의 사운드를 강하게 끌고 가게 됩니다. 만약 이들이 이 앨범의 사운드를 계속해서 고수하고 끌고 갔으면 아마 MELODIC POWER METAL 그룹 중 수위를 다투는 그룹이 되었을 겁니다. 즉 HELLOWEEN은 KEEPER.... 시리즈 이후 THRASH METAL이란 장르를 넘어서 완전히 MELODIC POWER METAL 밴드로 되버렸지만 이들은 멜로디 라인이 강하게 살아있어도 THRASH METAL이란 범주를 결코 벗어나지 않은 셈이죠.



이들이 계속 이런 풍의 멜로디라인이 강한 음악을 구사했으면 하는 아쉬움을 가지는 MELODIC POWER METAL팬들도 계시겠지만 이들은 역시 MELODIC POWER METAL밴드로 불리기 보다는 THRASH METAL밴드로 아이덴터티를 살리길 원했는 듯 합니다. (그렇다고 이들이 KREATOR 같이 초과격 THRASH로 간 건 아닙니다. 뭐 다소 거칠긴 하지만 이들의 현재 음악도 유려한 멜로디 라인이 여전히 살아 있습니다. 다만 일반적인 MELODIC POWER METAL 그룹들과 비교해서 그렇다 이거죠.)
그리고 이들은 RAGE이지 결코 HELLOWEEN은 아니니까요.


아무튼 멜로디 라인을 중요시 하는 ROCK, METAL팬이나 HELLOWEEN식의 음악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RAGE의 이 앨범은 꼭 들어보셔야 할 앨범입니다.

 




MUSIC CLIC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3. CORONER - NO MORE COLOR

Category : ROCK & METAL | 2007.02.11 23:10






13. CORONER - NO MORE COLOR : 그로테스크한 실험성의 결정체

국적: 스위스
그룹: CORONER
앨범명: NO MORE COLOR
장르: THRASH METAL
제작년도: 1989년
레코드사: NOISE RECORDS
공식홈페이지: 없음 >> UNOFFICAIL SITE : http://www.designvortex.com/coroner/
멤버리스트: Tommy Vetterli (Guitars), Marky Edelmann (Drums),
Ron Broder (bass/vocals)



1. Die By My Hand
2. No Need To Be Human
3. Read My Scars
4. D.O.A.
5. Mistress of Deception
6. Tunnel of Pain
7. Why It Hurts
8. Last Entertainment





그로테스크(grotesque): <괴이(怪異)한, 기묘한, 우스꽝스러운> 등의 뜻을 가진 영어·프랑스어. 처음에는 무늬를 기묘하게 배열한 것에 사람, 사물을 뒤섞은 장식무늬를 뜻했지만, 나중에 모든 예술분야에서도 적용되어 환상적이고 기괴, 기묘한 것을 가리키게 되었다. (이하 중략)




법의학자라는 뜻을 가진 CORONER는 THRASH METAL, 아니 ROCK계에서 보기 드문 스위스 출신의 3인조 밴드입니다. THRASH의 전성시대때 데뷔해서 유러피언 THRASH METAL의 파워를 함껏 보여주다가 THRASH METAL이 몰락해가던 1990년대 중반에 해체를 한 그룹입니다. 유럽에서는 꽤 높은 지명도를 가지고 있는 밴드였지만 가장 큰 시장인 북미라던가 일본등에는 그리 널리 알려지지 않은 그룹이었습니다. 그러기에 일반적인 한국 메틀 팬에서도 그렇게 크게 알려지지 못한 밴드이기도 하죠. 거기다 지금은 해체하고 없는 밴드이기 때문에 오피셜 사이트도 없고 이들에 대한 정보를 찾기는 어렵습니다. 그에 비례해서 저 또한 이들에 대한 정보를 가지고 있는 것이 거의 없다고 보는 것이 좋겠네요. 그래서 이들에 대해서 이러쿵 저러쿵 말씀드릴 게 없습니다.........



'NO MORE COLOR'는 1989년에 발매된 이들의 통산 3번째 정규 스튜디오 앨범입니다. 제가 ROCK & METAL 카테고리에서 늘상 이야기 하는 말이 있는데 북미권의 THRASH METAL이나 ROCK음악에 비해 유럽권의 음악들은 북미권에서 찾아보기 힘든 실험적이고 전위적인 음악요소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죠. 이 CORONER 역시 일반적인 THRASH METAL을 넘어선 음악적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일단 같은 스위스 출신인 CELTIC FROST를 이야기 할 때 빼놓지 않고 등장하는 단어가 아방가르드이듯이 이들 CORONER를 이야기할 때 늘상 등장하는 단어가 그로테스크입니다. 이들의 음악을 들어보면 일반적인 THRASH METAL과 비교 했을때 상당히 다른 무언가를 발견하게 됩니다. 그 무언가 다른 요소가 바로 CORONER 음악의 특징이고 그로테스크란 사전적 의미처럼 괴이하고 기묘한 느낌을 줍니다. 그렇다고 요즘 나오는 인더스트리얼 음악을 들었을때 느끼는 괴이함이나 BLACK METAL류 혹은 진짜 전위음악에서 느낄 수 있는 그것과는 느낌과는 틀리다는 소리입니다. THRASH METAL의 기본 범주는 충실하게 지키면서 그 안에서 이런 저런 실험적인 요소가 들어간 것이죠. 그 실험적 요소들이 일반 메틀팬들에게는 익숙한 THRASH류가 아니라 조금은 괴이하게 느껴진다는 소리입니다. 음악 전체가 전혀 THRASH METAL과 다른 그런건 아니란 소리입니다. 그로테스크란 말의 뜻에는 친숙한 것(여기서는 기본적인 THRASH METAL)을 비틀어 재구성함으로 했을 때 느끼는 낯설음과 공포, 기괴를 뜻하는데 CORONER의 음악이 거기에 딱 맞는 것이죠. 그런 요소이외에 이들은 긴장감이 넘치는 텐션이 아주 강하면서(진짜 이들의 음악은 텐션이 매우 강합니다.) 시대에 앞서가게 약간의 테크노적 느낌이 가미된 음악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런 이들의 다양한 음악성은 THRASH METAL이 단순하게 달리고 때려 부시는 음악이 아니라는 것을 항변하고 있는 듯 합니다. 실제로 이들은 KERRANG지에서도 말했듯이 이들은 THRASH METAL의 음악적 범위를 한층 더 넓혀주는데 공헌한 그룹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 NO MORE COLOR는 이런 그들의 음악적 스펙트럼이 가장 잘 나타난 앨범중 하나로써 본격적인 이들의 IDENTITY를 본격적으로 나타내는 명반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앞서 말한 CORONER의 음악적 특색이 전 곡에 걸쳐서 나타나고 있는데 특히 이 앨범의 마지막 트랙인 Last Entertainment는 이들의 음악적 시도의 결정판이라 할 수 있는 곡입니다. 강한 텐션이 걸린 이들의 음악속에 진짜 낯설은 (진짜 THRASH나 일반 메틀팬들이 듣기에는 정말 낯설고 독특한 곡입니다.) 곡 진행이 시작됩니다. 때론 몽환적으로 느껴지기도 하는 RON BRODER 클린보컬에 게임음악의 LAST BOSS에서 나오는 음악같은 테크노적 진행, 이 앨범에서 독특하고 전혀 다른 음악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곡 하나만으로도 이 앨범의 가치는 엄청나다고 감히 이야기 할 수 있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앨범의 전 곡이 이런 식으로 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그럼 진짜 비상업적인 음악이 되었을지도....)


이런 놀라운 음악적 재능을 가진 밴드가 유럽 외에 그다지 유명세를 타지지 못하고 해산되었다는 사실이 안타까울 나름입니다. 역시 강한 실험적인 음악을 하는 밴드들은 그 수명이 짧을 수 밖에 없는 것인가 하는 명제가 생각이 납니다.

이들에 대해 덧붙여 설명하자면 해산 후 기타리스트인 Tommy Vetterli는 KREATOR에 잠시 몸을 담았으며(8,9집에 참여), 드러머인 Marky Edelmann은 현재 같은 스위스 메틀 밴드이자 CELTIC FORST의 프론트 맨인 Thomas G. Fischer의 다른 메틀 밴드인 Apollyon Sun에서 드럼을 맡고 있습니다.


언오피셜홈의 뉴스를 보면 재결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는데 이들의 음악팬으로써 다시 메틀이 부흥하는 요즘, 다시 재결성해서 실험성이 강한 이들의 음악을 듣고 싶은 바람입니다.



more & MUSIC CLIC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FAZZ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들은 특별한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에 따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조건변경허락조건 하에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FAZZ 블로그는 IE, FireFox, Opera 등의 주요 브라우저 모두에서 테스트 되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All contents on FAZZ's Blog are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2.5 License
Best viewd with all browsers - FireFox, IE, Opera and more...

티스토리 툴바